월요일, 6월 17, 2024
Home스포츠영종도에 모터스포츠 클러스터…인천공항, 新관광산업 생태계 조성

영종도에 모터스포츠 클러스터…인천공항, 新관광산업 생태계 조성

오성산 전경. 공항공사 제공

 

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 중구 영종도 오성산 절토지 일대를 인천공항과 지역사회 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모터스포츠 클러스터 등의 관광자원으로 개발한다고 5일 밝혔다.

 

오성산은 인천공항의 항공기 운항 안전을 위해 지난 2003년부터 2009년까지 종전 해발 172m에서 고도제한 높이인 52m 이하로 흙을 깎았다. 이후 약 81만㎡(2만4천500여평) 부지를 근린공원으로 복구할 예정이었다.

 

그러나 지자체 협의 및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공원 개발 면적을 축소하고, 잔여부지 약 61만㎡(18만4천여평)에 대해 국내외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머무를 수 있는 프리미엄 복합 관광레저시설로 개발하는 방향을 정했다.

 

공항공사는 오성산 인근에 마시란 해변과 같은 훌륭한 관광자원이 있는 만큼, 그동안의 조사 및 분석을 바탕으로 모터스포츠 클러스터를 포함한 관광자원으로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.

 

먼저 이달 중으로 전문 컨설팅 용역을 발주해 현재 구상한 방안 등에 대한 컨셉을 수립한다. 아울러 타당성과 사업성, 민간투자 유치 방안 및 기대효과 등도 검토한다.

 

개발 방안 가운데 하나인 ‘모터스포츠 클러스터’는 크게 3가지 컨셉을 토대로 한다. 각종 국제 모터스포츠 대회 및 문화 이벤트가 가능한 상설 서킷(경주장)을 앵커시설로 만들고, 성장 잠재력이 높은 튜닝 산업 특화단지를 조성해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이다.

 

또 식음·쇼핑·숙박·레저&엔터테인먼트 시설을 서킷 주변에 배치해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, 레저와 산업이 어우러지는 복합단지로 개발한다는 내용이다.

 

지역 주민들이 우려하는 소음피해 등에 대해서는 자체 규제 도입, 차음시설 설치, 소음 차폐형 시설배치 등 전문 용역을 통해 소음 저감방안을 심도있게 모색한다는 목표다.

 

이학재 공항공사 사장은 “다소 개발이 느렸던 용유·무의지역이 오성산 일대를 중심으로 개발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

 

이어 “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인천공항 중심의 새로운 관광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”이라고 덧붙였다.

© 경기일보(www.kyeonggi.com), 무단전재 및 수집, 재배포금지

Source link

연관 게시글
더 읽을거리

최근 게시글